닫기
> 안질환정보 > 나이별 눈관리
나이별 눈관리

나이별 눈관리

신생아기

태아가 '출산길'을 빠져 나오면서 포도상구균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에 감염되어 '결막염'에 걸릴수있습니다. 출생뒤 출혈과 심하게 눈꼽이 끼는것이 특징.
결막염을 막기위해 쓰이는 점안약에 의한 화확성 결막염도 발생하지만 이는 1,2 주면 저절로 낫는게 보통입니다.
선천성 백내장은 아무리 어려도 약시가 되기전에 빛이 눈에 들어갈수 있도록 반드시 수술을해야 합니다. 시력은 후천적으로 발달하므로 그 후에도 정밀 굴절검사를 받아 적절하게 시력이 유지되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태어나자 마자 안압이 높아 눈물을 많이 흘리고 빛을 싫어하면 선천성 녹내장 유무를 확인합니다.

영유아기(생후~12개월)

눈물이 내려가는 비루관은 출생 직후, 적어도 6개월이면 완성됩니다. 생후 3,4개월이 지나도 눈물이 고이거나 눈물을 자주 흘리면 비루관 폐쇄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6개월까지 호전되지 않으면 수술해야 합니다.
3개월 이상 유아의 두 눈이 안쪽으로 몰리면 유아성 내사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3개월 이상 유아의 두 눈이 안쪽으로 몰리면 유아성 내사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학동기(4~7세)

근시 원시 난시 등 굴절이상으로 안경을 가장 많이 쓰기시작하며 특히 성인의 시력으로 발달하는 6-9세때 치료시기를 놓치면 약시가 생길수 있습니다.
사시는 그냥두면 외모도 문제지만 영원히 시력을 회복할수 없는 약시가 될수 있으므로 수술시기를 놓치지 않는게 중요합니다.
코쪽 눈꺼풀의 주름 때문에 흰자위를 많이 가려 눈동자가 안쪽으로 쏠려 보이는것은 '가성내사시'이므로 안김.눈썹이 눈을 찌르른 '눈꺼풀 속말림'에 걸리면 눈이 아프고 밝은 곳에서 눈이 부십니다.
어릴때 심합니다. 5,6세 때 좋아질수 있습니다.

청장년기(18~39세)

망막에 구멍이 생기는 망막열공은 유전적으로 망막이 약할 경우 잘 생깁니다.
대부분 증상이 없이 지내다가 나중에 눈 뒤에 붙어 있는 망막이 떨어져 망막박리로 이어져 시력을 잃을수 있습니다.

장년/노년기(40세이상)

나이를 먹으면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노안, 나이마흔에 접어들면 멀리있는 물체는 잘 보이지만 가까운 곳의 물체는 희미하게 보이게 됩니다.
40대 40%.50대50%, 60대에 60%가 걸릴정도로 백내장은 노인에게 잘 걸리는 질환.
초기에는 별다른 불편이 없으나 차츰 안대 낀 듯 뿌옇게 보이면서 시력이 나빠지게 됩니다.
또 밝은 곳에서만 시력이 떨어지는'주맹현상'이 생기기도 합니다.
일상생활에 불편할때 수술하는게 원칙. 물체의 상이 맺히는 망막중 중앙에 위치한 황반부에 구멍이 생기는 황반열공은 50대~60대에 많이 생깁니다.

건강한 눈을 위한 눈 운동법

(A) 9 ↔ 3

(C) 2 ↔ 8

(B) 10 ↔ 4

(D) 외안근의 전체적인 스트레칭

위의 A-B-C 세 방향으로 눈을 최대한 움직여서 충분히 눈을 스트레칭 시킵니다. 이런 식으로 각각 3회씩 운동을 하시면 됩니다.

D 처럼 몇 초간 눈을 감았다가 뜬 후 시계방향으로 원을 그립니다. (12→3→6→9→12) 이와 같이 3회 반복후, 시계 반대 방향으로 다시 3회 반복합니다. (12→9→6→3→12)